본문 바로가기

혼자놀기

메리 크리스마스~




어느덧 올해도 며칠 남지 않았네요.

시간의 흐름이란게... 정말 쏘아놓은 살이 맞긴 맞나봅니다.

바빠진 일상을 핑계로 점점 무심해지는 이 엘리를

끝내 포기하지 않으시고 변함없이 기억해주시는

제 소중한 이웃님들,

송구하고... 감사하고...

사랑합니다.

^ ________^


~~~~











- 엘리 -



'혼자놀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빼꼼~  (0) 2019.09.29
이윽고 수면으로 올라오다  (0) 2019.01.06
시어머니와의 동거 - 오, 냉장고!  (0) 2018.02.18
시어머니와의 동거 - 그 시작  (0) 2018.02.12
You Got Us Singing  (0) 2016.11.14